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시, 설 대비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마쳐

- 요양병원․대형마트․전통시장․여객시설 등 164곳 대상

김상훈 | 입력 : 2018/02/14 [10:37]

 

▲     ©김상훈

 

광주광역시가 설 명절을 맞아 요양병원,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164곳에 대해 실시한 특별안전점검 결과, 632건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1월29일부터 2월13일까지 시민안전실 주관으로 시, 유관기관, 민간전문가들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시설물 구조부 안전상태 ▲전기․가스․승강기․안전보건 등 분야별 관리실태 ▲시설물 운영기준 준수 여부 등을 중점 살피며 위험요소 제로화에 중점을 뒀다.

   점검 결과 물건적치로 피난통로 미확보, 창호 잠금 및 비상구 물건 적치, 무단 증축․ 용도변경, 비상통화장치 불량, 철근부식에 따른 구조물 노후화, 시설물 주변 인화성 물질 방치 등 안전위험요소 632건이 지적됐다.

 지적사항 중 71건에 대해서는 현지 시정조치하고 대형화재사고 발생 우려 등 위협요소가 있는 4건은 즉시 시정토록 공문으로 통지했다. 즉시 시정이 불가한 557건에 대해서는 관리주체별로 시행계획을 제출토록 하고, 보완 완료 시까지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이연 시 시민안전실장은 “최근 잇단 화재사고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의식이 점차 높아지고는 있지만 아직도 안전불감증이 남아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점검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기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주·전남경제단체연합회 2020년 신년인사회 참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