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심이 닿다' 장기용, 카메오 전격 출격! 유인나 상대 톱배우 役!

김정화 | 입력 : 2019/01/31 [14:37]



2019년 tvN 첫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 장기용이 카메오로 출격한다.

 

오는 2월 6일(수) 첫 방송 예정인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시청자 마음에 닿을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31일, ‘진심이 닿다’ 측이 장기용의 카메오 출연 소식과 함께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장기용은 함께 작업을 해보고 싶다는 박준화 감독의 부탁에 ‘진심이 닿다’ 카메오 출연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는 전언이다. 장기용은 극중 유인나(오윤서/본명 오진심 역)와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톱배우 역을 맡아 촬영에 임했다.

 

공개된 스틸 속 유인나-장기용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겨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장기용은 유인나의 손목을 쥐고 차가운 눈빛으로 유인나를 바라보고 있다. 이어 유인나에게 등을 돌린 채 입을 틀어막으며 웃음을 참는 장기용과 목놓아 우는 유인나의 상반된 모습이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극중 톱배우인 오윤서가 촬영한 드라마의 한 장면으로, 뜨거운 이슈를 불러일으킨 오윤서의 발연기가 담겨 배꼽을 강탈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장기용의 남신 포스와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이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는 후문.

 

소년 같은 말간 미소로 촬영장에 등장한 장기용은 촬영에 들어가자 달라진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폭발시켜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훤칠한 키와 우월한 비주얼에 날카로운 눈빛을 장착하고 톱배우로 변신해 남신 포스를 발산한 것. 이에 스태프들은 물론 박준화 감독까지 엄지를 추켜세웠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높아진다.

 

장기용은 ‘진심이 닿다’ 카메오 출연에 대해 “이렇게 좋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게 해주신 박준화 감독님께 감사하다.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정말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카메오 출연 소감을 밝힌 뒤, “장면이 어떻게 나왔을지 너무 궁금하다. 꼭 본방사수 하겠다!”며 본방사수에 대한 의지를 다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진심이 닿다’ 박준화 감독은 “카메오 출연 제안에 흔쾌히 응해준 장기용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꼭 한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 앵글을 갖다 댔는데 여러가지 얼굴이 있고 보이스도 너무 좋아서 함께 작업을 하는게 굉장히 즐거웠다. 첫 방송에 멋있게 등장하니 ‘진심이 닿다’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동욱-유인나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드라마 ‘남자친구’ 후속으로, 오는 2월 6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tvN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기사
'금강산도 식후경'~ 섬진강 참게탕의 참맛, '용궁산장'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