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함평군 친환경 농업 위해 새끼우렁이 76톤 공급

아현정 | 입력 : 2019/05/13 [10:06]

 

▲    

 

  전남 함평군(군수 이윤행)친환경 쌀 생산을 위해 벼농사 제초용 새끼우렁이를 공급한다.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군은 총 사업비 75000만 원을 투입해 관내 4,205 농가 6,317ha에 벼농사 제초용 새끼우렁이 약 76톤을 지원한다.

 

새끼우렁이 농법은 제초제 대신 새끼우렁이의 초식 특성을 이용해 잡초를 제거하는 친환경 농법으로, 물달개비 등 일반잡초는 물론 제초제에 내성을 가진 슈퍼잡초까지 99% 이상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논써레질 직후에 10a당 새끼우렁이 1.2(1,200마리)을 논에 골고루 뿌려주면자연순환, 생태계 보존, 제초비용 및 노동력 절감 등 14조의 효과를 거둘 수도 있다.

 

군은 올해 지원 면적이 함평 전체 식부 면적의 약 83% 가량을 차지하는 만큼 친환경농업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새끼우렁이의 경우 원거리 수송 시 폐사위험이 높아 올해는 함평우렁이협의회에서 생산한 것들로만 공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새끼우렁이 농법을 더욱 확대해 나가는 한편과수채소를 중심으로 한 인증품목 다양화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기사
'금강산도 식후경'~ 섬진강 참게탕의 참맛, '용궁산장'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