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탄탄한 연기로 누구와 만나도 완벽 호흡 인상적!

아현정 | 입력 : 2019/08/20 [09:46]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속 배우 김소연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모든 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강미리 역을 맡아 매회 기대 이상의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소연. 그녀가 함께 호흡하는 배우에 따라 변화되는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 극에 몰입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극 중 김소연은 재회한 친모 전인숙(최명길 분)과 아직은 서먹한 관계이지만, 조금씩 자라나는 혈연 간의 애틋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나가며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또 마음으로 낳아 키워준 모친 박선자(김해숙 분)와 시간이 갈수록 끈끈하고 유대감 깊은 모녀 관계를 연기하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더했다. 남편 한태주(홍종현 분)와는 임신 소식을 나누며 풍파 속에서도 서로의 마음을 확인, 매주 더욱 단단한 애정 관계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이처럼 김소연은 회를 거듭할수록 함께하는 배우들과 더욱 디테일한 감정을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기사
인공지능의 모든 것 한눈에… ‘제3회 국제인공지능대전’ 개최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