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추석 연휴' 13~14일 지하철-버스 막차 새벽 2시까지 연장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

이남현 | 입력 : 2019/09/09 [14:26]

 

▲     © kjb광주방송


서울시가 민족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귀성·귀경객 모두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귀경객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13일)과 다음날(14일)엔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늦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운행하기로 했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같은 날 시내버스도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기차역 5곳(서울역 용산역 영등포역 청량리역 수서역) 및 버스터미널 4곳(서울고속(센트럴시티) 동서울 남부 상봉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이 대상이다. 

버스의 경우 주요 기차역과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역,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 기준이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100여대도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해 밤늦게 서울에 도착해도 시내 이동에 불편이 없을 전망이다.

 

성묘객을 위해 13일, 14일 이틀 간 용미리(774번)·망우리(201, 262, 270번)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4개 시내버스노선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도 10일~15일 운행횟수를 하루 평균 1,166회씩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만차 기준으로 하루 수송가능 인원이 평소보다 4만여 명 늘어난 13만 명에 달할 예정이다.

 

교통예보는 토피스 누리집을 통해 연중 제공하는 서비스로, 검색하고자하는 날짜의 6일전부터 확인할 수 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정보는 9일부터 제공된다.

 

평소 오전 7시~오후 9시까지 운영되는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한남IC~신탄진IC)도 11일~15일에는 오전 7시~다음날 새벽 1시까지로 운영시간을 확대해 고속·시외버스 이용객의 빠르고 안전한 이동을 돕는다.

연장운영 마지막 날인 15일에도 다음날인 16일 새벽 1시까지 버스전용으로 운영되고, 16일 새벽 1시 이후부터는 기존 운영시간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도로교통법 상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통행할 수 있는 차량은 9인승 이상 차량이다. 12인승 이하 차량의 경우 실제 탑승인원이 6명 이상일 때만 통행할 수 있다. 위반하면 이륜차 4만원, 승용차 5만원, 승합차 6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적발된 횟수만큼 중복 부과되는 점, 한남대교 남단~서울요금소도 단속구간에 포함되는 점에 주의를 당부했다. 

운영시간 변경정보는 11일 연장운영 첫날 07시부터 고속도로 전광판(VMS)에 표출되며, 운영시간 확대에 따른 시민 혼란 최소화를 위해 경부고속도로 주요 진입로 5곳에 임시안내입간판, 잠원IC 하행 주홍교 측면 1곳에 현수막을 설치하여 안내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9월 한달 동안 대중교통 안전운행을 위한 교통시설물 집중 점검도 실시 중이다.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연휴 전날 시민들의 퇴근길 및 연휴 마지막날 대중교통을 이용 시민들의 귀성길을 돕고자 11일(수), 9.15(일) 각각 16시부터 20시까지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이 연결되는 지하철역 4곳(서울역①, 강변역②, 고속터미널역③, ⑦)에 안전관리 근무요원을 평소보다 두 배로 투입 운영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기사
‘2019년 제18회 조혈모세포 기증 감사의 날’ 개최… “희망을 기증하세요”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